조회 수 238  l   추천 수 0  l   2010.07.26 16:31

-멘트문명-   [0]

http://wi.visualshower.com/ko/2076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멘트문명,

 

'순수의 시대'

 

까마득한 옛날, 이 땅에는 '신들의 문명'이라 일컬어지는 시대가 있었다.

 

사람들은 이 문명을 전설 속의 이상 세계인 '멘탈로니아'의 이름을 따서 '멘트 문명' 이라고 불렀다.

 

이곳은 신들에게서 전권을 위임 받은 왕이 통치하였고, 사람들은 남의 것을 탐내지 않으며 올바른 가치만을 추구 하며 살았다.

 

아무도 폭력과 돈에 영혼을 팔지 않았다. 자연이 모든 것을 주었고, 배고픈 자도 없었으며, 모두가 넉넉하지 않아도 욕심내지 않았다.

 

1000년 동안의 시대가 꿈결같이 지나갔다. 그러나 어느 틈엔가 이런 순수의 시대에 보이지 않는 균열이 생기고 있었으나 아무도 알지 못했다.

 

멘트 시대에는 거리에서 죽는 사람이 없었다. 이들에게는 병도 사고도 천재지변도 없었고, 단지 노인들만이 자신의 돌아갈 때를 알게 되면 하늘의 소리를 들었고 아무런

욕심 없이 편안하게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가족들과 함께 죽음을 기다렸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느 날 작은 사건이 일어났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죽음으로 한 청년이 큰 길거리에 쓰러져 싸늘한 시체로 발견되었다. 그 남자는 강 건너의 베누스크라는 이름의 마을에서 온 사람이었다.

 

그의 사인은 끝내 밝혀지지 않았고 생명이 다한 노인들이 흔히 그렇듯이 그의 시체도 조장(鳥裝) (시체를 들에 내놓아 새가 쪼아먹게 하는 원시적인 장사)으로 장례를 지냈다.

 

그러나 그의 장례식에 참석한 사람들은 조금씩 가슴속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이상 세계의 인간들은 사람이 천수를 다하지 못하고 젊은 채로 죽은 것을 그 이전에는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 젊은이가 죽은 이유는 무엇일까? 하나 둘, 사람들은 삶과 죽음에 대해 탐구하기 시작했다. 이는 곧 자연의 이치와 그 흐름에 대한 연구로 이어졌다.

 

이런 때에 마법이 탄생했고, 곧 멘트 문명의 혼돈기가 시작되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댓글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 하얀섬 시즌2 10, 11, 12 에피소드 정식 업데이트 안내   [17] file 17 3297 Waterpark 2019.06.28
공지 [공지] Google + 지원 종료에 따른 조치 방안 안내   [0]  0 1266 Waterpark 2019.02.18
공지 [공지] 시즌패스 유저보상 지급 안내   [61]  61 5073 치킨제독 2018.03.02
공지 [안내] 게시판 이용수칙 안내   [8]  8 1038 워터파크 2017.08.29
공지 [안내] 만다 얻는 법   [16]  16 5451 VS_MaMa 2017.04.04
공지 [공지] 에피소드 공략영상 관련 요청의 말씀   [6]  6 2903 BlackRose 2017.02.07
154 -직책분류 스프링 Ver.1-   [2]  2 222 -Spring- 2011.01.06
153 -적절함- 가지마 가지마 가지마아~~   [1]  1 328 BadApple 2010.11.30
152 -아오오니 플레이영상 4-   [3]  3 261 K/J/H 2010.08.11
151 -아오오니 플레이영상 3-   [0]  0 253 K/J/H 2010.08.11
150 -아오오니 플레이영상 2-   [0]  0 271 K/J/H 2010.08.11
149 -슬픔류- 친구야, 일어나   [0]  0 205 BadApple 2010.12.02
148 -슬픔- 짱구아빠의 일생   [7]  7 320 BadApple 2010.11.30
147 -비사에게 필독 질문좀-   [2]  2 299 겜페이2 2010.04.20
» -멘트문명-   [0]  0 238 검은비욘드섬루움탈출 2010.07.26
145 -눈정화- 벌렁벌렁 토끼   [3]  3 393 BadApple 2010.11.30
144 -강아지 괴롭히기- 나좀 놔줘용 으허 ㅋ   [0]  0 276 BadApple 2010.12.02
143 -ㅅ-   [0]  0 382 THE워커 2010.03.28
142 -ㅅ-   [0]  0 361 THE워커 2010.04.19
141 -Spring-   [2]  2 441 늙은열쇠 2010.04.07
140 -028:19:38   [1]  1 369 진박사 2010.06.15
139 ---=== ★★ 긴급 온챗 ★★===---   [0]  0 188 Yellow 2011.04.04
138 ----------하얀섬 채팅방-----------   [0]  0 346 제노사이드 2010.11.07
137 --------------개그용 얀섬 서열정리--------------   [10]  10 241 -Spring- 2011.02.10
136 ---------------하얀섬 공식 통합 채팅방-------------------   [1] file 1 375 제노사이드 2010.11.10
135 -----------------하얀섬 공식 통합 채팅방---------------------   [0] file 0 397 제노사이드 2010.11.10
Board Pagination Prev 1 ... 620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 632 Next
/ 6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