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557  l   추천 수 0  l   2016.07.21 06:56

(스포주의/스압주의)하얀섬 시즌 2 서장 후기 및 강평   [0]

백도의마스터이    Lv.  1
    • 10/100
    http://wi.visualshower.com/ko/32572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글에서는 서장 각 요소들이 시즌 1에 비해 어떻게 개선됐고, 개선할 점에 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비록 전문가는 아니지만요). 개인적으로 저는 이번 서장이 꽤나 수작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시즌 1에서 불편했던, 복잡했던 사항들이 개선되었습니다. 이제부터 개선된 점과 아쉬운 점을 한번 이야기 하겠습니다.

    ☆ 주의: 하얀섬 시즌 1을 플레이하지 않으신 분은 이해하기 힘든 시즌 1 언급들이 있습니다. 또한 이 글은 시즌 2 서장에대한 이야기가 있으므로 서장을 플레이한 후 읽는 것을 권장합니다.


    <개선된 점>

    1. 튜토리얼로서의 서장

    시즌 1때의 서장은 그냥 생각없이 클릭클릭하면 넘어가는 트레일러에 불과했습니다. 하지만 시즌 2 서장은 달랐습니다. 시즌 1을 접하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조작법을 눈에 띄는 손으로 알려주었고, 서장 자체에 이야기를 담아서 다음 이야기에 대해 궁금하게 만들었죠. 시즌 1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이라고 생각합니다.


    2. 밀어서 좁아터짐 해제

    시즌 1을 해 보신 분이라면 대부분 좁은 화면에 한 맵이 가득 들어가서 배경이 어색했던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특히 꽃밭 같은 넓은 곳을 표현해야 할 때 한 화면에 다 넣어야 해서 꽃밭 일부를 자르거나(등대 옆), 꽃 몇 덤불 놓고 꽃밭이라고 하는(동굴) 일이 있었죠.

    하지만 은화의 병실 내부는 달랐습니다. 밀어서 옆 공간으로 이동하는 아이디어는 배경의 제한을 해결할뿐만 아니라 인터페이스 면에서도 훨씬 자연스러워졌습니다. 시즌 1 11장에서 포츈시커 병원의 긴 복도를 표현하기 위해 어디가 문이고 벽인지 잘 분간이 가지 못하게 된 점도 이 기술로 시즌 2에서는 개선 가능할 것 같습니다.


    3. 자연스러운 그림자 및 시신의 모습

    시즌 1에서 동굴 안 컴퓨터실을 본 사람이라면, 마을 사람들의 시신이 마치 오징어가 시장바닥에 널린 듯한 느낌을 받은 분들이 있으리라 생각됩니다(좀 심한가;). 하지만 이번 서장에서 시신은 구도가 다양했습니다. 둘 다 시신을 옮겨놓은 것이지만 180도 다른 구도였습니다.

    또 유리 너머 비치는 그림자는 자칫 잘못하면 <명탐정 코난>의 범인처럼 촌스럽게 나올 수 있는 부분이지만, 구도와 활동적인 움직임으로 세련되게 표현해 냈습니다. 특히 캐비닛 안에 숨었을 때 캐비닛 밖으로 새어나와 보이는 그림자 컷은 하얀섬 베스트 컷 5 안에 들 만한 묘사였습니다.


    <아쉬운 점>

    1. 간호사실 옷장

    간호사실 옷장은 총 4개입니다. 이 중 하나에서 보안카드를 얻기 때문에 당연히 각 옷장은 구분되어야 합니다(저는 이름표가 가장 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하얀 옷장일 뿐 아무 표시가 없습니다. 초반부야 상관없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사소한 선택 하나 때문에 새드엔딩이 뜨는 하얀섬 특성상, 힌트로 간호사 이름을 줬다면, 그 이름으로 정답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시즌 2는 유저들의 참여로 스토리가 결정되는 방식을 채택해 주목을 끌었죠. 노력이 엿보이는 하얀섬 개발진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의 이야기가 어떻게 풀릴 지 기대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댓글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 하얀섬 시즌2 10, 11, 12 에피소드 정식 업데이트 안내   [11] file 11 1202 Waterpark 2019.06.28
    공지 [공지] Google + 지원 종료에 따른 조치 방안 안내   [0]  0 983 Waterpark 2019.02.18
    공지 [공지] 시즌패스 유저보상 지급 안내   [61]  61 4808 치킨제독 2018.03.02
    공지 [안내] 게시판 이용수칙 안내   [8]  8 842 워터파크 2017.08.29
    공지 [안내] 만다 얻는 법   [16]  16 5067 VS_MaMa 2017.04.04
    공지 [공지] 에피소드 공략영상 관련 요청의 말씀   [6]  6 2788 BlackRose 2017.02.07
    12538 (스포있음) 제목이 수정되었습니다. 양해부탁드려요~   [5] file 5 468 Newbie_2853120057843 2016.12.21
    12537 (스포주의) 13장 서현이 눈   [3]  3 565 장효길 2016.06.23
    12536 (스포주의) 신규캐릭 4명이라는데   [8]  8 460 배뚝 2016.07.20
    12535 (스포주의)미리하기 한 후기   [1]  1 224 치아키 2016.09.26
    12534 (스포주의)으아아..... 대박이다.....   [1]  1 463 진박사 2010.08.28
    » (스포주의/스압주의)하얀섬 시즌 2 서장 후기 및 강평   [0]  0 557 백도의마스터이 2016.07.21
    12532 (시스템관련) 하얀섬2 질문이 있습니다.   [8]  8 298 강유 2011.01.24
    12531 (시즌2 서장 스포) 이런걸 바라기는 힘들겠죠??   [3]  3 478 비현군 2016.07.22
    12530 (엄청적은스포)으아앙아아아앙아아아앙ㅇㅠㅠ_ㅠ_ㅠ_ㅠ_ㅠ   [1]  1 336 진박사 2010.08.24
    12529 (예전오락실?게임)더킹오브파이터즈의 많은 발음 (음란,욕설 포함 주의)   [0]  0 309 BadApple 2010.11.30
    12528 (오랜만에 향수를 느끼러 찾아오실 옛 친구분들을 위해) 카톡방 오실 분~?   [2]  2 260 진박사 2012.11.22
    12527 (인마님께/스압)모르겠네요...   [5]  5 259 진박사 2015.10.14
    12526 (임시) 게시판 담당자 선정 안내   [9]  9 1233 프로듀서팍 2011.02.12
    12525 (임시) 게시판 담당자 안내   [1]  1 2370 장혁닷컴 2011.02.18
    12524 (자유게시판이니 아무글이나 올려도 되겠죠?)   [1]  1 324 Yuku 2010.03.17
    12523 (재탕/펜튜닝)으잉 ㅠ 내가 어떻게 직접 디카로 찍어서까지 올린 글에 댓글이..ㅠ   [6]  6 197 진박사 2010.03.29
    12522 (적절한 패러디)랄까?? 할미냄 +락통령+ 힙통령 -할미냄의 욕설 주의-   [1]  1 287 BadApple 2010.11.27
    12521 (제목 없음 ㅇㅇ)   [3]  3 1280 Redbrown 2014.02.23
    12520 (제바알!! ㅠㅠ)세계여러나라에대한퀴즈부탁..   [2]  2 215 진박사 2010.08.12
    12519 (주)비주얼샤워 한정판 수상한 추석연하장 『비욘드 더 바운즈 : 지배자의 땅』 버전 리뷰 [VisualShower Inc.'s Suspicious Thanksgivingday Card 『Beyond The Bounds : Inner Rise』Version]   [6] file 6 3556 비현군 2013.10.3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631 Next
    / 6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