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773  l   추천 수 0  l   2015.02.03 04:24

하얀섬→화아, 서현이에 대한 아쉬운점   [2]

느부    Lv.  1
    • 0/0
    http://wi.visualshower.com/ko/4172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샤 후원자 되고서는 한참 지나서

    지난 주말에야 플레이하게 됬는데

    지훈루트 딱 끝내고 재욱루트하다가 세이브 안하고 팅겨서 흐윽...


    어쨌든 지금 글 적을 내용은

    제목은 좀 글 내용과 다를 수 있겠지만

    화이트아일랜드 → 하얀섬 : 죽음에 이르는 꽃 에 대한 이야기가 아닌

    하얀섬 감독판 → 하얀섬 : 죽음에 이르는 꽃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는 겁니다.


    하얀섬 : 죽음에 이르는 꽃이 화이트아일랜드와 거의 비슷하다고 하지마는

    화아가 처음 나왔을때는 그래픽이 획기적으로 발전한거나 남궁정숙의 변화 등에 대해서만 집중했는데

    지금 와서 플레이해보니 연출에 대한 아쉬움이 몇몇 보여서 그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본론의 내용을 몇번 썼다 지웠다 했지만 글재주가 원체 없다보니 뜸들이지 말고 바로 할말 하고, 짧게 글 적는 것이 의미전달이 잘 될것 같습니다.

    그 할말이 뭐냐면, 하얀섬 : 죽음에 이르는 꽃은 하얀섬 감독판에 비해 미스테리함이나 긴장감이 덜하다는 것 입니다.


     하얀섬 감독판의 경우에는 지훈루트를 진행할 때 

    백도에서 왜, 누가, 무엇을 했길래 이런 일이 벌어지는지에 대해 큰 단서를 얻을 수 없었습니다.

    기억이 맞다면 지훈루트에서는 포춘시커가 언급조차 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백도에서 일어나는 일을 밝혀 내기보다는 탈출에 집중하는 내용이지요.


    아무런 단서 없이, 백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짐작하지도 못한 채, 보이지 않게 공격하는 살인자에게서 도망치는 것 덕분에 긴장감을 끝까지 유지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하얀섬 : 죽음에 이르는 꽃에서는 처음부터 단서를 너무 많이 줍니다.

    ALB 21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얼버무리면서 일단은 볼 때마다 주사하라는 서현이라던가

    대화를 통에 알게되는 거대 제약회사 포춘시커의 존재를 통해

    쉽게 '포춘시커가 무슨 연구를 하고 있고, 그때문에 백도 사람들이 실종되고 사망하였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부터 긴장감이 풀려버리기 시작합니다.

    많이 봐 왔던 클리셰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진행이 짐작되기 때문입니다.


    하얀섬 감독판에서는 이러한 클리셰의 유추를 최대한 막았고, 하얀섬 : 죽음에 이르는 꽃에서는 그러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런 차이가 왔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아쉬운 점은 제목에서도 언급했듯이 서현이에 대한 것입니다.


    지금에서야 서현이가 포춘시커의 주요 인물이고, 백도에 간 것이 우연이 아니란 것을 하얀섬 유저라면 다 알지만,

    하얀섬 감독판을 플레이할 당시에 그런 생각은 아무도 하지 않았습니다.

    모두가 서현이는 교수님을 찾으러 온, 살인자에게 공격받고 죽을 고비를 넘기는 그런 가냘프로 연약한 여주인공이라고만 생각하고 있었지요.



    그렇기 때문에 하얀섬 감독판 히든엔딩이 풀리기 1년 전 즈음, 

    하얀섬 게시판의 누군가가 포춘시커의 무전에서 들리던 시에라가 서현이라는 글을 업로드했을때는

    누군가가 뒤통수를 후려갈긴 듯한 충격이었습니다.


     실제 서현이의 정체가 공식적으로 드러난 것은 히든엔딩에서 재욱이가 초분 속에서 엿들었을때가 처음이지요.


    그런데 하얀섬 : 죽음에 이르는 꽃에선, 앞에서도 말했듯이,

    서현이는 ALB-21에 대한 별다른 설명 없이 볼때마다 맞아 두라고 합니다. 

    이를 통해 유저는 '서현이가 흑막이다!' 라고 추측할 수 있습니다.


    끝까지 서현이가 가냘픈 히로인으로 비춰지던 전작과 대비되는 부분이지요.


    엔딩 분기를 만들기 위해 넣은것으로 보입니다만, 다른 방식으로 진행했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뭐 이정도로 제가 느꼈던 아쉬운 점에 대해 적어보았습니다.

    다른 부분도 몇몇가지 있지만 하얀섬과의 비교를 위해 쓴 글이므로 이번 기회엔 접어두도록 하겠습니다.


    몇 번 씩이나 고쳐 쓴 글이지만 여전히 두서없네요. 정신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Redbrown 2015.02.03 16:16

      오오....

    • 진박사 2015.02.09 15:17

      말하고 싶었던 점들을 딱 집어서 잘 설명해주셨네요

      저도 화아보다는 감독판이 훨 재밌었는데 무슨 차이였나 했거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댓글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 하얀섬 시즌2 10, 11, 12 에피소드 정식 업데이트 안내   [18] file 18 3946 Waterpark 2019.06.28
    공지 [공지] Google + 지원 종료에 따른 조치 방안 안내   [0]  0 1357 Waterpark 2019.02.18
    공지 [공지] 시즌패스 유저보상 지급 안내   [61]  61 5139 치킨제독 2018.03.02
    공지 [안내] 게시판 이용수칙 안내   [8]  8 1077 워터파크 2017.08.29
    공지 [안내] 만다 얻는 법   [16]  16 5548 VS_MaMa 2017.04.04
    공지 [공지] 에피소드 공략영상 관련 요청의 말씀   [6]  6 2927 BlackRose 2017.02.07
    216 하얀섬2에 대한질문   [4]  4 1756 도윤 2015.01.23
    215 [안내] 앞으로의 운영 일정 안내   [0]  0 1761 프로듀서팍 2010.03.23
    214 WI_DC 2010 04   [19]  19 1762 프로듀서팍 2010.03.31
    213 [신참가이드] 신규참여자분들 환영합니다.   [7]  7 1765 프로듀서팍 2010.03.21
    212 아니 설마...여러분 푸른돌조사단 탭을 모르고 계신건 아니겠죠??..   [3]  3 1766 인턴마스터 2013.11.09
    211 와 진짜 명불허전 비샤 뒤통수 굳.   [1]  1 1768 늑대 2015.01.01
    210 혹시 몰라서 올리는 하얀섬 초기   [0]  0 1770 겜페이 시즌2 2010.03.12
    209   [3]  3 1771 허연섬 2010.10.12
    » 하얀섬→화아, 서현이에 대한 아쉬운점   [2]  2 1773 느부 2015.02.03
    207 대망의 화요일.   [0]  0 1777 소팃 2010.03.15
    206 [안내] 에피소드 13장 업데이트 지연 공지   [26]  26 1780 인턴마스터 2016.03.07
    205 근데 하얀섬 2 HD 대사오류   [1]  1 1784 Redbrown 2015.04.28
    204 출석...   [0]  0 1795 회오리감자 2010.03.16
    203 누가 프로두셔팍의 떡밥 정리좀   [2]  2 1802 겜페이 시즌2 2010.03.13
    202 게시판 관리 인증.jyp   [8] file 8 1809 프로듀서팍 2010.03.12
    201 비주얼 샤워에서 온 편지   [0]  0 1809 Redbrown 2015.01.12
    200 하얀섬 - 디렉터즈컷 발매일 안내   [6]  6 1816 프로듀서팍 2010.06.17
    199 편지 잘받았습니다.   [0]  0 1817 esperdark 2015.01.13
    198 출췌엑   [0]  0 1818 밀도탈출검은섬 2010.10.12
    197 티셔츠 디자인!   [14] file 14 1827 ache 2010.03.19
    Board Pagination Prev 1 ... 617 618 619 620 621 622 623 624 625 626 ... 632 Next
    / 6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