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80  l   추천 수 4  l   2010.03.26 05:36

프로듀서께 드리는 글   [6]

와타렌    Lv.  1
    • 0/0
    http://wi.visualshower.com/ko/1400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답을 풀고 너무 기쁜나머지 정답만 올리고 말씀드리지 못한 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읽어 주셨으면 합니다.

    하얀섬이 나온지 얼마되지않아 이 게임을 받고 비밀의 전화기 모드를 발견하였습니다.

    그리고 재욱루트를 하게 되며 순교자의 탑을 발견하였지요. 홀로 순교자의 탑을

    풀며 수열등 여러가지를 적용하였지만 풀리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몇개월, 저는 모나와라는 곳에서 하얀섬공략을 하는 방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분들도 저와같이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문제를 풀고 계셨고 얼마 안가 적마술사라는 분께서 푸셨다는 것을 들었습니다

    . 저는 모나와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그분들을 지켜보면 저 스스로도 열심히 풀어보았습니다. 하얀섬을 플레이하며 처음에는 이 시나리오를 쓰려 2년정도 걸렸다는게 정말일까?하는 의구심이 들었었습니다.

    하지만 순교자의 탑과 할때마다 발견하게되는 내가 전 플레이때는 보지 못한 이야기들을 보며 2년을 걸렸다는 것이 이뜻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나간 진도를 다시 한번 보며 모나와 홈페이지에 접속해 다른 분들은 어느정도 풀었는지 보려 했을때 이 홈페이지를 발견하게 되고 세번째 힌트부터 저는 시작을 하였습니다.

    첮번째 힌트의 백도는 실제로 존재하는 섬이다. 이 힌트는 무리없이 풀게되었고 두번째 힌트도 게시글을 둘러보다 찾게 되었습니다.

    세번째 힌트부터는 다른 분들께는 죄송하지만 먼저 알고도 이야기 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먼저 풀려는 욕심이 과했던듯 합니다.

    구글이라는 힌트를 발견한뒤 저는 혼자 풀기 위해 잠적하였습니다.

    결국 구글에서 좌표를 입력하여 서소문 형무소에 대해 알게되어 서소문 형무소를 미친듯이 검색하다 결국에는 답에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풀게 되어 답을 올리려 했을 때는 다른분들께서 먼저 답을 찾으셨지만 저는 제가 저 스스로 풀게 된것이 너무나 기뻤습니다.

    이 문제를 풀며 핸드폰을 몇번이나 집어던지고 화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풀게 되었을때는 정말 기쁘고 말로 형용할수 없는 기분이 밀려왔습니다.

    친구들이 게임하나에 그렇게 매달리는거 보기 않좋다 등 여러 않좋은 소리도 들었지만 끝내 내가 하려했던 두번째 정답자는 아니지만 스스로 풀었다는

    성취감이 정말 좋았습니다. 답을 알고 또 그답에 숨겨진 의미를 보며, 히든엔딩에 씌여 있는 글귀를 보며 많은 것을 느끼고 이해할수 있어 좋았습니다.

    프로듀서님들 제 지루한 글을 읽어주셔 정말 감사하고 하얀섬을 만들어 주셔 정말로 감사합니다. 그리고 힌트를 주셔 정말 감사합니다.

    순교자의 탑과 게임 안에만 들어있는 힌트를 갖고 제가 풀기란 힘들었을지도 모릅니다.

    구글이란 힌트를 발견하고 혼자 얼마나 좋아하며 좌표검색을 했던지.... 하얀섬2 기획해주셔 감사하고 그 안에 또 이런 숨겨진 이야기가 있다면

     제가 가장먼저 풀어낼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하얀섬 프로듀서 님들 화이팅이고요. 앞으로 하얀섬과 같은 좋은 게임을 더 만들어 주셨으면 합니다. 2가 나오는 것이 기대 되네요.

    • 진박사 2010.03.26 05:37
      ..? 넘 길다. 큭... ㅋ.....................
    • 제로부엉이 2010.03.26 05:37
      너...너무 붙어있 ㄷㄷ;;
    • 와타렌 2010.03.26 05:40
      글고 이벤트란에 푼나머지 글을 음미하려 아예 제 추리 과정과 공략을 제대로 올리지 않은 것 정말 죄송합니다.
    • 와타렌 2010.03.26 05:43
      글이 너무 붙어있는 것은 제가 융통성이 없는 탓이에요. 죄송합니다. 죄송할것이 많군요ㅠㅠ
    • 소팃 2010.03.26 05:45
      푸신 것 축하드립니다.
      죄송하실 필요는 없지만, 글을 읽다보니 눈이 아파지는 군요...
      적절한 엔터키 수정을 부탁드려도 될런지요?
    • 와타렌 2010.03.26 05:47
      수정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댓글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 하얀섬 시즌2 10, 11, 12 에피소드 정식 업데이트 안내   [31] file 31 9655 Waterpark 2019.06.29
    공지 [공지] Google + 지원 종료에 따른 조치 방안 안내   [0]  0 2604 Waterpark 2019.02.18
    공지 [공지] 시즌패스 유저보상 지급 안내   [61]  61 6293 치킨제독 2018.03.03
    공지 [안내] 게시판 이용수칙 안내   [8]  8 1889 워터파크 2017.08.29
    공지 [안내] 만다 얻는 법   [17]  17 7218 VS_MaMa 2017.04.05
    공지 [공지] 에피소드 공략영상 관련 요청의 말씀   [6]  6 3782 BlackRose 2017.02.08
    12686 ㅗㅜㅑ   [0] file 0 525 블랙메탈 2020.06.06
    12685 원래 이랬었나..ㅋㅋ   [1]  1 403 채봄 2020.06.03
    12684 지박령이애오   [1]  1 177 Refalt 2020.06.02
    12683 이거 회로 굴려도 된다는 뜻인가   [2] file 2 588 콩먹는갈매기 2020.05.15
    12682 시즌3 언젠간 나올거라 믿고있음   [0]  0 243 Redbrown 2020.05.07
    12681 오랜만에 게임들어갔더니...   [1]  1 429 크로하스 2020.04.30
    12680 삭제 할말 ㅠ   [0]  0 171 태형이 2020.04.29
    12679 게임은 죽었는데 게시판만 살아있는 게임이 있다?   [0]  0 187 여름플레이 2020.04.25
    12678 이쯤되면 몇년째 혹시나 해서 계속 들어오는 내가 레전드인듯   [4]  4 404 이사람을보라 2020.04.22
    12677 고요하다   [1]  1 107 콩먹는갈매기 2020.04.18
    12676 (옛날 버전) 3장 질문   [2] file 2 411 헤르펜 2020.04.15
    12675 피쳐폰 시절부터 하던게임이라   [0]  0 185 두부마요 2020.04.12
    12674 이게 아직있네 ㅋㅋㅋ   [2]  2 240 Suriv 2020.04.02
    12673 올만에 오니까 세이브파일 다 날라가있음   [1]  1 261 메가스터 2020.03.27
    12672 ㅠㅠ 앱 삭제하기 아쉬운데   [2]  2 235 태형이 2020.03.26
    12671 대체 얼마나 빅 픽쳐를 그리길래 이다지도 오래 걸리는 거죠..?   [4]  4 386 다크해저드 2020.03.23
    12670 [안내] 지금까지 하얀섬을 플레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4]  4 698 whiteuser 2020.03.14
    12669 시즌3 언제 나올까   [2]  2 356 태형이 2020.03.09
    12668 페북연동 다들 되시나요   [5]  5 618 나가아아라 2020.02.25
    12667 어 여기 아직도 사람 있네   [5]  5 296 秦博士진박사 2020.02.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5 Next
    / 6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