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566  l   추천 수 19  l   2010.03.23 23:20

히든루트의 스토리. 그 또한가지의 가능성. '이프 온리.'   [8]

제로부엉이    Lv.  1
    • 0/0
    http://wi.visualshower.com/ko/1224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마 '이프 온리' 라고 하면 모르는 분도 상당히 계실거고 아는분도 상당히 계실겁니다.

     

    이 영화는 주인공이 데쟈뷰를 경험하여, 자신의 실수를 미리 예방할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된다. 그런 내용입니다.

     

    그리고 이번 가설에서는 '지훈이'가 시점의 주인공입니다.

     

     

    먼저 이프온리 라는 영화에서 위에 제시된 내용처럼 주인공이 데쟈뷰를 이용해 편하게 살던 어느날 이었습니다.

     

    주인공 남자는 자신의 연인이 교통사고로 죽는 데쟈뷰를 꾸게됩니다.

     

     

    그리고 그 사고는 결코 막을수 없다는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래서 남자주인공은 여자주인공과 함께 택시에 탑니다.

     

    그리고는... 사고가 일어나는 순간!!

     

    여자친구를 혼신의 힘을 다해 자신의 몸으로 감싸고...

     

    자신이 대신 죽어버리죠.

     

     

    그리고 주인공시점이 다시 여자주인공으로 바뀌어... 데쟈뷰로 자신을 구한 남자친구를 위해서 노래를 부르게 된다..

     

    라는 내용입니다.

     

     

     

    네. 이쯤되면 대충 눈치를 채셨겠죠.

     

    지훈이는 '데쟈뷰'를 겪었습니다.

     

    적마술사님의 인증샷이 진실로 밝혀진이상, '데쟈뷰'라는 가설은 상당한 신빙성을 띄게 될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렇게 데쟈뷰에서 겪었던 자신의 실수들을 생각하며,

     

    지훈이는 실수를 방지하게 되죠.

     

     

    흠... 하지만 이렇게되면, 제가 제시했던 '해선이' 시점설이 가능성이 높아지게 됩니다.

     

    만약 지훈이가 데쟈뷰를 정말로 겪어서 실수를 미연에 방지한다면,

     

    서현이가 눈이 다치도록 방치하지 않을거라는 예기죠.

     

    http://wi.gameshower.net/36368 <--- 이곳에서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눈에 상처가 남는다' 라는 점에서 지훈이가 데쟈뷰를 꾼것이 아닐 확률이 높아집니다.

     

    만약, 어쩔수 없이 당해야 하는 운명이어서 지훈이가 대신 칼에 맞는다 해도,

     

    상처는 지훈이에게 남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가설을 주장하려다 오히려 저의 전 가설을 뒷받침 하게 되어버렸군요. 흠...

     

     

    그렇게되면 역시 주인공 시점은 '해선이'

     

    그리고 자신이 대신 눈을 다칩니다.

     

     

    물론 서현이가 다칠가능성도 있지만, 데쟈뷰로 이미 겪었다는걸 인증샷 대사에서 날려줌으로써

     

    친구를 다치도록 방치하는 냉혈한일 확률은 적기 때문입니다.

     

     

    이거 이러다가 정말

     

    진 주인공은 해선이가 되게 생겨버렸습니다. 흠..

     

     

    • Nazca 2010.03.23 23:20
      평행이론 ㅇㄷ
    • 제로부엉이 2010.03.23 23:25
      우왕굿
    • 밍밍이할래 2010.03.23 23:21
      일리 있는 말이양'6'
      현재에서 과거로 그냥 돌아갈 순 없을꺼 가탕 ㅋ_ㅋ
    • 제로부엉이 2010.03.23 23:25
      그렇죠. 무슨 일이든 댓가가 있는법이죠.
    • 글라도스 2010.03.23 23:22
      하지만 하얀섬2의 서현은 눈에 상처가있죠.
      그냥 평행우주의 하나인가..
    • Nazca 2010.03.23 23:22
      그러니까 해선이에 지훈이가 빙의 되서 해선이가 대신 칼빵 맞아준거
    • 제로부엉이 2010.03.23 23:24
      그러니까 그 눈에 상처가 난 소녀가 서현이를 가장한 해선이일 가능성이 높다는 거죠. '시점'상으로 말이죠.
    • 밍밍이할래 2010.03.23 23:23
      이러면서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이 개입하게 되는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댓글 수 조회 수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 안드로이드 기기 하얀섬 시즌1, 2 설치 방법 안내   [13]  13 3159 ProducerPark 2021.08.14
    공지 [공지] 하얀섬 시즌 1, 2 재정비 업데이트 안내   [27] file 27 7038 Waterpark 2021.01.25
    공지 [공지] Google + 지원 종료에 따른 조치 방안 안내   [0]  0 26478 Waterpark 2019.02.18
    공지 [공지] 시즌패스 유저보상 지급 안내   [62]  62 8817 치킨제독 2018.03.02
    공지 [안내] 게시판 이용수칙 안내   [8]  8 4126 워터파크 2017.08.29
    공지 [안내] 만다 얻는 법   [17]  17 10500 VS_MaMa 2017.04.04
    공지 [공지] 에피소드 공략영상 관련 요청의 말씀   [6]  6 6350 BlackRose 2017.02.07
    12730 비주얼샤워는 하얀섬 시즌3을 달라   [0]  0 47 마트료시카 2022.09.26
    12729 거 게임은 둘째치고 회사는 살아있나요...?   [1]  1 117 콩먹는갈매기 2022.09.14
    12728 이거 구얀섬 2인데   [1] file 1 403 하얀섬빡겜자 2022.08.02
    12727 이젠 플레이가 안되는건지......   [0]  0 267 chungwun 2022.07.24
    12726 오랜만에 생각나서 와봤는데   [0]  0 283 시든 2022.06.27
    12725 그냥   [0]  0 147 NONAME_264 2022.06.21
    12724 시즌3   [0]  0 246 티리 2022.06.16
    12723 6월 6일 생존신고   [7]  7 254 USERBE6B0 2022.06.06
    12722 오랜만에 와봤는데   [0]  0 263 Haley_ 2022.05.01
    12721 지금 리부트중이라고 했던가요?   [0]  0 412 네로군 2022.03.15
    12720 BTB는 커밍 쑨이람서요.......   [1]  1 494 Preisters 2022.02.27
    12719   [0] file 0 200 블랙메탈 2022.02.14
    12718 나라지키는 동안 펀딩했었구나....   [0]  0 347 알브혜임 2021.12.27
    12717 후헷~ 매일 오픈톡만보니 여기도 발짜국   [0]  0 225 whiteuser 2021.12.26
    12716 아니 펀딩이라는 걸 했었다구요?   [0]  0 375 걔랑계란 2021.12.12
    12715 학생시절때부터 좋아하는 작품   [1]  1 221 Lucian 2021.12.09
    12714 구 하얀섬2 할 방법 아예 없을까요?   [1]  1 537 아리유 2021.11.21
    12713 그래서 이중금고 비밀번호 7AF2B465는 어떻게 나온거죠..   [1]  1 525 아리유 2021.11.21
    12712 오랜만에 들어왔더니   [0]  0 149 194 2021.11.17
    12711 으음....   [0]  0 144 비샤트리야드 2021.11.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7 Next
    / 637
    XE Login